이데일리 ECF 2020.11.26 (목)|KG타워 지하1층 (온라인 생중계)

ECF2019 뉴스

[ECF19]최양희 "AI, 5G 원료삼아 성장..모든 분야에서 연구해야"

입력시간 | 2019.11.21 12:21 | 김혜미 기자 pinnster@edaily.co.kr
21일 이데일리 IT컨버전스 포럼 기조연설
"AI, 플러스(+) X가 돼야 진정한 발현 가능"
"한국, 가능성 많아..스타트업 육성해야"
[이데일리 노진환 기자] 최양희 서울대 AI위원회 위원장이 21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플라자에서 열린 2019 이데일리 IT 컨버전스 포럼에서 ‘5G시대 더 주목받는 AI:현주소와 경쟁력 향상의 길’을 주제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이데일리 김혜미 기자] “AI(인공지능)는 홀로 서는 것이 아니라 응용분야, 활용분야, 융합분야와 결합해야 합니다. AI는 특정 분야의 전문가나 전공자들 뿐 아니라 모든 분야에서 모든 사람들이 비전을 갖고 움직일 때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최양희 서울대학교 AI위원회 위원장은 21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플라자에서 열린 ‘이데일리 IT컨버전스 포럼’ 기조연설에서 “AI는 5G(5세대 이동통신)를 통해 생산되는 막대한 데이터를 통해 더 크게 발전하게 될 것이다. 특히 AI는 플러스(+) X가 돼야 진정한 발현이 가능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지난 2016년 알파고가 이세돌 9단과의 대결로 전 세계를 깜짝 놀라게 한 것은 AI에 대한 인식을 새롭게 하는 계기가 됐다. 그동안 머릿 속에 들어있던 AI가 여러 이론과 장치, 소프트웨어(SW) 등과 만나며 효과를 보이게 된 것이다.

이런 가운데 최근 AI가 결합해 혁신을 불러올 대표적인 분야로는 의료, 통신, 소매, 금융, 정부, 미디어, 공장, 정치, 교육, 농업, 교통 등이 꼽힌다. 사실상 거의 대부분의 분야다.

최 위원장은 AI를 새로운 문명의 큰 획을 그을 것으로 보고 대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올해 초 CES(국제가전박람회)2019에서 등장해 화제를 모았던 임파서블 푸즈의 인조 가짜고기 패티가 그 예다. 당시 임파서블 푸즈는 전자제품 관련 업체가 아님에도 불구하고 최고 기술상의 영예를 안았다.

AI가 불러올 새로운 문명에 대비하려면 어떻게 해야할까. 최 위원장은 인재양성과 스타트업 육성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전 세계적으로 개인들이 소규모 기업을 창업해 발전시키는 것이 세계적인 현상이고 가장 효율적이라는 것이다.

실제로 스타트업으로 시작해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한 곳은 모두 402곳. 이 가운데 쿠팡과 블루홀, 옐로 모바일, 위메프, 우아한형제들, 비바 리퍼블리카, L&P 코스메틱, GP클럽, 야놀자 등 9곳이 대표적인 한국의 유니콘 기업으로 손꼽힌다.

최 위원장은 “한국은 가능성이 많은 국가이므로 스타트업 육성이 단순한 자본투자나 투기 만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데일리 노진환 기자] 최양희 서울대 AI위원회 위원장이 21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플라자에서 열린 2019 이데일리 IT 컨버전스 포럼에서 ‘5G시대 더 주목받는 AI:현주소와 경쟁력 향상의 길’을 주제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스타트업 창업을 활성화하기 위한 인재 양성은 대학 교육은 물론 초중고 교육에서부터 시작된다. 기존 취업자 재교육도 중요하다. 맥킨지 분석 결과 오는 2030년 한국 근로자들의 총 근로시간은 알고리즘이나 로봇 AI 솔루션이 투입되면서 2016년 대비 절반으로 줄어들 전망이다.

최 위원장은 2013년 프랑스 파리에서 설립된 스타트업 학교 ‘에꼴42’나 미국의 ‘미네르바 스쿨’ 등 국가별 전략을 언급하면서 새로운 패러다임에 맞춰 한국도 교육시스템을 전면 개편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최 위원장은 오는 12월4일 개원할 서울대 AI연구원의 비전도 이 같은 관점의 연장선 상에 있다고 설명했다. 서울대는 이공계는 물론 국문과를 포함한 문과계열, 음악이나 미술 등 예능계열까지도 AI에 관심을 갖고 연구하는 방향을 지향하고 있다.

특히 내부적인 소통에서 그치지 않고 외부에서도 참여할 수 있도록 생태계 조성을 중시하고 있음을 반복했다. 현재 서울대의 AI 역량은 60여 명의 전공 교수진과 100개 이상의 응용연구실, 2000명 이상의 연구진 규모 등으로 정리되지만 앞으로 더 확대될 예정이다.

최 위원장은 “AI는 모든 분야에서 해야 한다. 산업을 잘 아는 사람 뿐 아니라 다른 측면에 있는 모든 사람들도 관여해야 한다. 이 같은 인식을 개발자나 연구자, 기업가들이 갖고 있을 때 훨씬 더 큰 의미로 AI가 다가올 것이며 한국은 더 당당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