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ECF 2021.11.23 (화)|여의도 전경련 컨벤션센터

ECF2021 뉴스

[ECF20]“KT 인공지능, 산업 속으로”

입력시간 | 2020.11.26 17:72 | 노재웅 기자 ripbird@edaily.co.kr
26일 이데일리 IT 컨버전스 포럼 연설
한자경 KT 인더스트리 AI플랫폼 TF장
“설비·에너지·교통·물류 전분야에 적용”
[이데일리 이영훈 기자] 한자경 KT 인더스트리 AI플랫폼 TF장 상무가 26일 오후 서울 중구 순화동 KG타워 하모니홀에서 열린 ‘이데일리 IT컨버전스포럼(ECF 2020)’에 참석해 ‘KT 인공지능, 산업속으로…’ 주제로 발표하고 있다.
[이데일리 노재웅 기자] KT가 ‘산업용 AI(인공지능)’를 바탕으로 디지털 혁신(DX) 시장 선점을 통해 단순 통신기업에서 벗어나 ‘디지털 플랫폼 기업’으로 변모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26일 서울 중구 KG타워 KG홀에서 ‘코로나 시대, 플랫폼이 답이다’라는 주제로 열린 ‘이데일리 IT 컨버전스 포럼(ECF) 2020’에서 한자경 KT 인더스트리 AI플랫폼 TF장(상무)은 “KT를 단순 통신기업으로만 아는 분들이 많다”며 “‘KT가 이런 것도 해?’라는 소리가 나올 만한 도전적인 AI 기술과 서비스를 산업영역 전반에 확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KT경제경영연구소에 따르면 오는 2030년 국내 AI 경제적 가치는 540조원에 달할 전망이다. 정부는 산업 전반의 AI 활용 전면화를 선언했고, KT도 이에 발맞춰 AI 디지털 혁신(DX) 융합사업을 본격해서 추진하고 있다.

한자경 상무는 “KT의 산업용 AI는 제조업이나 빌딩, 공장 등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인력 기반으로 운영되는 혹은 경험에 의지하는 부문을 AI로 변화하는 것이 핵심”이라며 “AI 매니저를 산업 현장에 투입한다고 생각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예컨대 빌딩 관리의 경우 보안 업무 대비 조명이나 냉난방 기계설비 영역은 여전히 인력 기반의 운영이 대부분인데, 이를 KT의 산업용 AI가 최적의 의사결정과 제어를 하는 역할을 하는 것이다.

그러면서 한 TF장은 KT 산업용 AI의 방향성으로 ‘3P 이노베이션(사람·People, 공정·Process, 제품·Product의 혁신)’을 제시했다. 이를 바탕으로 빌딩(로보 오퍼레이터), 제조(머신 닥터), 교통(트래픽 트윈), 에너지발전예측(e브레인) 등 핵심엔진 4종이 각 산업 영역의 파트너사를 지원한다.

한 상무는 “기업들의 전문인력 부족, 비용 효율화, 사회적 책임 증대 등 공통의 고민에 대한 해결책으로 산업용 AI를 활용할 수 있다”며 “산업용 AI에 기반한 다양한 솔루션으로 설비 최적제어, 교통예측, 물류운송 최적화 등에서 주목할 성과를 거뒀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빅데이터가 대세라곤 하지만 제조업 등 전통 산업 영역에선 아직도 데이터가 별로 없는 경우가 많다”며 “코로나19가 플랫폼 비즈니스를 더욱 가속화했다. 빠르게 DX하고 데이터를 확보하는 것이 굉장한 경쟁력 될 것이며, KT가 이를 위한 최적의 파트너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