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ECF 2021.11.23 (화)|여의도 전경련 컨벤션센터

ECF2021 뉴스

[ECF20]"비대면 협업 플랫폼 부각…모바일 지원·SaaS 솔루션 필수"

입력시간 | 2020.11.26 17:73 | 이후섭 기자 dlgntjq@edaily.co.kr
26일 이데일리 IT 컨버전스 포럼…홍지호 네이버클라우드 수석 연설
하나의 앱에 모든 기능 탑재…소통도구 넘어 캘린더, 번역기능까지
"실시간 소통으로 효율성↑…명함·문자·음성 인식기능도 탑재 예정"
홍지호 네이버클라우드 제조·유통 인더스트리 영업수석이 26일 오후 서울 중구 순화동 KG타워 하모니홀에서 열린 `이데일리 IT컨버전스포럼(ECF 2020)`에 참석해 `네이버 클라우드 언택트 시대의 클라우드 기반 스마트워크 도입 성공사례`를 주제로 발표를 하고 있다.(사진=이영훈 기자)


[이데일리 이후섭 기자] 코로나19가 불러온 비대면 시대 클라우드 기반의 협업 플랫폼 도입이 폭발적으로 늘어나고 있다. 업무를 보조하는 수단으로서의 협업 플랫폼은 완벽한 모바일 지원이 이뤄져야 하고,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 전문 솔루션으로서 직원 모두가 익숙한 사용성이 우선돼야 한다는 의견이 나온다.

홍지호 네이버클라우드 제조·유통인더스트리 영업수석은 26일 `코로나 시대, 플랫폼이 답이다`를 주제로 열린 `이데일리 IT 컨버전스 포럼(ECF) 2020`에서 연사로 나서 “협업 플랫폼 도입에 있어 가장 큰 문제는 특정 인원만 사용하거나 소외가 발생하는 것인데 각자 익숙한 환경에서 업무를 처리할 수 있어야 한다”며 “협업 시스템을 강제하는 것이 아니라 직원 스스로가 각 기업 상황에 맞춰 시스템을 유연하게 활용하는 것도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네이버의 협업 플랫폼 네이버웍스는 코로나19로 인해 영상통화가 기존 대비 28배 급증하는 등 다양한 비대면 업무 기능이 적극적으로 활용되고 있다. 일본에서는 3년 연속 시장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있으며, 국내에서도 웅진그룹, 대웅그룹 등 대형 고객사를 보유하고 있다.

홍 수석은 “네이버웍스는 하나의 모바일 앱으로 모든 업무 협업이 가능하도록 기능을 탑재하고 있다”며 “익스플로러, 크롬 등 당야한 플랫폼을 지원해 사용자가 언제 어디서든 사무실과 동일한 환경에서 업무가 가능하도록 돕고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네이버웍스의 사용자환경(UI)는 네이버 메일 서비스와 거의 유사해 한 고객사의 경우 직원들에게 협업 플랫폼을 어떻게 교육시킬지를 고민했는데, 친숙한 UI를 통해 단 2개월만에 전 직원에게 전파할 수 있었다는 설명이다.

또 인공지능(AI) 기술이 적용된 파파고를 활용해 번역 및 통역기능도 탑재하고 있다. 홍 수석은 “고객사 중 한 카드사는 외국인 임원과 국내 본사 임원들이 네이버웍스의 메신저 통역기능을 이용해 소통하고 있다. 본인 국가의 언어로 얘기하면 통역해서 전달해 주는 것”이라며 “영어의 경우 90%에 달하는 이해수준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캘린더 서비스를 제공해 일정관리나 공유서비스 예약에 활용할 수 있다. 고객사 중 블루베리 묘목을 키우는 농업 전문기업 깨비농장은 이 캘린더 기능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주간보고를 네이버웍스 노트 게시판에 올리고 있다. 농장에서 블루베리의 성장 사진을 네이버웍스를 통해 본사에 공유하고, 재배 관리팀 직원들은 외근 중에 필요한 정보를 모바일로 쉽게 확인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홍 수석은 “실시간 소통으로 업무 효율성을 높일 수 있고, 농장에 있는 현장 직원이 모든 업무를 처리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하고 있다”며 “소통 도구로 메신저나 영상통화만 있는게 아니라 캘린더도 훌륭한 도구가 될 수 있음을 증명하는 사례”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클라우드 서비스에 대한 보안 우려가 있긴 한데, 국내 클라우드 업체가 가진 보안 수준은 글로벌리하게 뒤처지지 않는 수준”이라며 “향후 AI 기술을 활용해 명함 인식 기능 뿐만 아니라 문자·음성 인식 기능도 탑재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